가나자와 여행맛집 - 세세라기도오리의 "洋食屋 RYO(요쇼쿠야료)"절대 먹어봐야할 메뉴

KANAZAWA¦가나자와/가나자와 식당¦金澤グルメ

가나자와 여행맛집 - 세세라기도오리의 "洋食屋 RYO(요쇼쿠야료)"절대 먹어봐야할 메뉴

2021. 9. 7.

⧹ 𝖬𝖠𝖱𝖴𝖪𝖮 ⧸

maruko ✍🏻金沢在住・ソウル出身のデザイナー・スイーツ系の工芸作家を兼ねており金沢の情報を韓国に発信。

가나자와 여행맛집 - 세세라기도오리의 "洋食屋 RYO(요쇼쿠야료)"절대 먹어봐야할 메뉴

728x90
반응형

 

가나자와시의 번화가 코린보.

 

가나자와역에서 쭉- 직진한 큼지막한 도로 끝 정면에는 신선한 해산물이 가득한 오미초 시장이.

그리고 좌, 우 양갈래를 선택해 나아가면 각각 히가시차야(오미초 마주보고 좌측)

및 가나자와 시청방면(오미초 마주보고 우측)의 코린보에 진입할 수 있는데요.

이는 가나자와 여행을 해보신 분들이라면 대충 짐작하실 수 있는 맵일 것 같습니다. 

 

코린보는 가나자와시내의 번화가이며, 미즈호를 비롯한 여럿 은행과

H&M, 맥도날드, 도큐핸즈, 빔즈 등 가나자와 성으로 도중 진입할 수 있는 오야마진자와 

여행 인포메이션이 위치. 막 새로 지어져 들어선 가나자와스러운 호텔들이 즐비하고 있는 곳입니다.

 

특히나 21세기 미술관방향의 겐로쿠엔 오르막길 앞부터 흐르고있는 물길은

자연스럽게 이곳 코린보의 도큐핸즈 뒷편 세세라기도오리의 시냇물로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도큐핸즈 뒷편이라고 설명되면 쉬울 세세라기도오리 부근은 나가마치1쵸메.

가나자와 관광지 루트중 한곳인 長町武家屋敷跡(nagamachi Samurai House District)

나가마치부케야시키지토를 가기 위해 걸어가는 길목이라고 생각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은 지난번에 다녀온 카페, 노미아무 역시 이 근처에서 만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이밖에 세련된 숍, 부티크, 아기자기한 카페들(안경 카페가 참 흥미롭기도해요).

그리고 이전에 소개해드린 적 있는 이로리노류(현재는 폐업상태입니다)https://marukokurashi.com/73와같은

 

가나자와 맛집 이로리식 이자카야 "이로리노 류"

가나자와 맛집 이로리식 이자카야 "이로리노 류" 가나자와에 사는 현민이 소개하는 이로리식 이자카야 맛집"이로리노 류"에서 저녁식사 일상 하루종일 뇌우가 내렸던 가나자와의 어느날, 참 요

marukokurashi.com

이자카야, 여럿 선술집 등이 집합되어있는 "키구라마치" 에도

진입할 수 있는 다채로운 먹거리에어리어네요.

 

 

저녁엔 한잔 하려고 삼삼오오 모이는 직장 동료들과

젊은이들의 "간빠이-!"라고 외치는 북적거리는 즐거움이 가득해지는 곳.

현재는 9월 초까지 가나자와 시내의 규정으로 그런 시끌벅적한

주춤해지기는 했습니다만.

 

<코린보 근방 맛집 다시보기>

노미아무 카페 방문기 다시보기

https://marukokurashi.com/204

 

가나자와 코린보 카페 "노미암(노미아무)"의 마리톳초 디저트와 바스크 치즈케이크 (NOMIAM CAFE|

NOMIAM CAFE|ノミアムカフェ 이시카와 현 가나자와시 고린보 2-1-1 고린보 토큐 스퀘어 G층(1층) 石川県金沢市香林坊2丁目1−1 東急スクエア G階 얼마전 마리톳쵸 라는 디저트를 처음 알게되었

marukokurashi.com

가나자와 유명 빵집 히라미팡

https://marukokurashi.com/66

 

가나자와 유명 빵집 <히라미팡>Hirami Pan에서 런치식사,

*2020년 7월 기준 현재 코로나 영향으로 인하여 히라미팡은 빵의 진열 방식을 일반 오픈된 바구니에서 고객들이 직접 집어가도록 하는 방식에서, 모든 메뉴를 쇼케이스에 넣어 직원이 직접 고객

marukokurashi.com

나나호시카레

https://marukokurashi.com/155

 

가나자와 나나호시카레(金澤ななほしカレー), 매운맛 토핑을 추천!

안녕하세요 가나자와 쿠라시중인 한국인 아내 마루짱입니다. 저에게 이시카와현에 처음 이주했었던 제작년 2019년의 가나자와 가을은 딱히 큰 기억에 남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강렬한

marukokurashi.com

 

가나자와 시청근처카페 논탄

https://marukokurashi.com/100

 

가나자와시청 근처 새로 오픈한 "Nontan" 카페의 논탄 두유 파르페 먹방

본 게시물의 최초 온라인 게시일은  2019. 6. 28. 19:58 입니다 ​ 혼자 여행하기 좋은 도시, 가나자와 가나자와 쿠라시 중인 마루짱이예요:) ​ 그러고보니, 일본에 와서 처음 맞이하는 여름이 되겠

marukokurashi.com

터번카레

https://marukokurashi.com/232

 

가나자와 "터번카레" (역사와 + 현지 실제 인지도)

⨮ 본 가게는 개인적인 카메라촬영(핸드폰 포함) + 인터넷 정보 발신 가능한 가게입니다. (⋅⩊⋅ )/  가게의 상황에따라 정보는 변경될 수 있으니 방문하시는 분들께서는 당일 촬영 전, 개별문

marukokurashi.com

 

항톤라이스 오츠카

https://marukokurashi.com/203

 

가나자와 명물 "한톤라이스" 맛집 오츠카 (オーツカ)

가나자와명물 한톤라이스(ハントンライス)가 뭐지? 한톤라이스는 일본의 양식이며 이시카와현 가나자와시의 향토 요리로 알려져있습니다. TV프로그램을 통해서도 , 또한 최근엔 인터넷에서도

marukokurashi.com

 

 

오야마진자 내부로 가나자와성 진입하기

https://marukokurashi.com/97

 

가나자와성으로 빠르게 진입하자! 네즈미타몬바시 복구 리뉴얼소식 (오야마신사의 정원)

이시카와현 가나자와시의 가나자와성 네즈미타몬바시(鼠多門橋) 복구 & 리뉴얼 소식 오늘 포스팅에서는 가나자와의 유명 관광지이기도한 가나자와성에 가나자와의 번화가인 코린보에서 쉽고

marukokurashi.com

 

 

洋食屋 RYO(요쇼쿠야료)

주소 〒920-0865 石川県金沢市長町1丁目4番57号長町ビル1F

런치 

11:40~14:00 (15:00클로즈)

디너

17:00 ~ 19:30 (20:00 클로즈)

 

휴일 :  매주 화요일


 

 

가나자와의 사무라이부케야시키 가까이 세세라기도오리 시냇물 소리를 끼고 

검은 간판의 양식집 RYO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곳을 방문하게 된 계기는 

주말마다 가나자와 및 호쿠리쿠 구루메 탐방의 우리부부가 이곳의 오믈렛이 인기 라는 기사를 발견하고

그 영롱한 비쥬얼을 감상하러 꼭 한번 점심으로 먹으러 가보자 라고 약속했기 때문인데요.

 

점심시간에 맞춰 도착한 "료".

인터넷에서 먼저 접하게된 오무라이스이외에 마음에 드는 것이 있으면

일단 주문해서 먹어보자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가게는 비교적 한산한 타임이었습니다. 카운터석에 어떤 남성과,

테이블석에 한 커플을 제외하고는 이제 막 런치 타임을 시작한 분위기였던 료.

가게에 입장하면 4인석과 2인석 테이블이 각각 보이고, 나머지는 모두 카운터석으로 10명 남칫

좌석에 앉을 수 있는 정도의 아담한 공간입니다.

 

오픈된 키친은 조금 어수선해 보이긴 했어도. 눈썹을 멋지게 밀어낸 젊은 직원이

능숙하게 메뉴들을 만들어내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것이 바로 카운터석에 매력이네요.

 

주방 난간에 진열해둔 조리 도구들이 상당히 눈에 띄었었어요.

아무래도 제가 관심이 많다보니 더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 

 

 

 

메뉴 사진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비쥬얼은 포동포동한 계란이 올라간 오무라이스.

새우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메뉴에 몇 안돼는 사진속에 새우튀김이 가득이여서 그쪽으로 잠시 눈이 쏠리긴 했지만요.

남편은 오무라이스를 , 그리고 저는 이곳의 수제 함바그와 새우튀김, 그리고 나폴리탄이 골고루 올라간

점심메뉴세트를 주문했습니다.

 

 

 

 

 

 

남편이 선택한 메뉴는 역시 이곳의 인기메뉴인 오믈렛.

소고기 듬뿍 넣은 하야시 소스의 오므라이스입니다.샐러드와 된장국은 포함되어있습니다.

1,380엔

 

 

 

큼지막한 새우튀김 1, 이곳의 수제함바그 + 계란, 나폴리탄파스타, 샐러드, 포테이토샐러드

밥과 된장국 포함

1,680엔

 

제가 주문한 런치세트 (료 정식 C)은 정말 볼륨감이 풍성했습니다. 특히 가나자와의 카레집에서나

볼 수 있는 스텐레스의 넓다란 쟁반같은 접시는 크기가 상당해서 사진으로는

메뉴의 양이 잘 가늠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국 한입 마시고, 밥 한숟갈을 떠내면서

함바그 한입으로 식사를 시작합니다.

 

특히 이 새우가 정말 두껍고 대단했어요. 튀김은 혀가 따가울정도로 바삭함이 살아있었고,

새우 위에 얹혀진 타르타르 소스는 두말할것없이 부드럽고 담백함 그대로였습니다.

재료는 대부분 이곳 "료"에서 직접 만드는 정성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저희가 식사하는 동안에도 틈을 이용해 계속해서 포테이토사라다와 타르타르 소스 등

샐러드까지 필요한 재료들을 분주하게 손질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새우 하나가 이렇게 큰데, (아마도 블랙타이거 새우였을까,..추측해봅니다) 이 새우가 3개가

담겨진 메뉴도 있었던것을 주문했다면 어땠을까. 정말 배가 부를 것 같았어요.

 

 

 

 

이시카와현 신형 코로나 대책 인증점 종이가 붙어있는 가게 양식점 "료"

신종 코로나 대책 선언에 우리는 감염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명시된

현에서 나오는 인증서예요.

 

이곳에서의 식사는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식사를 마친 후 남편은 저에게 이야기하더라구요. 히가시 차야에서 매번 방문하는 히가시차야 맛집 지유켄,

그리고 히가시차야의 큰 도로변에 있는 비스트로 토도로키테이 레스토랑보다

감히 맛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이예요.

 

모든 가게들이 수고를 하고 맛있는 음식을 정성껏 담아내려고 노력하는것을 생각한다면

이런 이야기를 함부로 꺼내기 어렵다고도 느껴지지만, 돈을 내고 먹는 손님 입장에서는

정말 재료 하나하나가 꿀맛이고 양도 푸짐하다는 느낌을 들게한 이곳 양식점 료, 에 

+1점이라도 더 준다는 느낌으로 엄지를 번쩍 들고싶어지는 곳입니다.

 

이렇게 아직도 처음 와보는곳들이 많은데,

앞으로의 가나자와 주말 구루메도 상당히 기대됩니다

 

 

 

 

 

 

728x90
반응형
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