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자와 히가시차야에서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먹기

KANAZAWA¦가나자와/가나자와 카페¦金澤 CAFE

가나자와 히가시차야에서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먹기

2022. 10. 18.

MARUKO

✍🏻【ENTJ】일본에서 상품 제작・판매를 하며, 일본 가나자와의 여행,생활정보를 발신하고 있습니다.

가나자와 히가시차야에서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먹기

728x90
반응형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和栗白露しらつゆ

和栗白露しらつゆ

처음 맛볼 밤의 본연의 맛,

waguri shiratsuyu,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유일한 접시

▶영업시간 / 11:00~17:00 (라스트오더16:30)

▶휴무일/不定休

주소 : 和栗 白露(しらつゆ)、〒920-0838 Ishikawa, Kanazawa, Kannonmachi, 3 Chome−1−16

히가시차야를 방문할때면 매번 걷는길이여도 늘 새로 여행온 사람처럼

여기저기 둘러보며 "그래도 발견하지 못했던집" "그래도 들어가본적 없던 집"을

보고 또보고 눈에 새겨두곤 합니다.

 

 

 

 

 

 

 

 

 

그렇게 이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몽블랑 가게가 있었는데요.

자칭 "몽블랑귀신" 이라고 불리는 우리 남편이 찜꽁해두었던 , 젊은이들에게 무척 핫한 가게 ”시라츠유"

어디선가 배부르게 배를 채우고 히가시차야 뒷골목을 어슬렁 거리다가 발견했던

행렬이 긴- 어떤 한 고민가 건물의 카페가 눈에 들어왔었어요.

그뒤로는 늘 가봐야지 가봐야지 눈도장만 찍고서는 정작 늘 가던곳만 가던 습관.

어느순간 의식했을때에는 "지금 가봐짜 만석일텐데뭐"라며

별로 줄서서 먹는것을 좋아하진 않는 타입이지만,

언젠가부터는 줄서서라도 꼭 먹고말겠다 라는 오기각 생겨나 버립니다.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아침 일찍 오픈시간에 맞춰가지 않으면 , 당일 먹을 수 있는 한정 메뉴를 맛보지도 못한채

되돌아와야하는 불상사를 겪을 수 있습니다. 저희역시 결국 먹지 못하고

아슬아슬한 시간에 도착해 코앞에서 찬스를 놓쳐버리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다른 메뉴도 있으니, 온김에, 들어온김에, 뭐라도 주문해볼수밖에요.

바깥쪽에서 핸드폰 번호 등을 입력해 대기를 하고, 체온을 체크합니다.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아주 조금 기다려야했어요, 오픈 시간에 맞춰 갔는데도 만석이라 한팀이 늦지않게 나와

저희가 곧 들어갈수가 있었죠.

고즈넉함이 느껴지는 고민가 바깥에 붙여진 단 하나의 사진.

사진의 색감도 이 건물과 무척 잘 어울리고. 우리가 먹고싶은게 바로 저거지? 라며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저희가 안내받은 곳은 카페에 들어가 1층 창가쪽이었어요.

카페는 총 2층이고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에 계단과 그 옆으로 1층 테이블석 2개가.

그리고 2층으로 안내된 손님들도 그 뒤를 따라왔습니다.

이 카페가 빠르게 입소문을 타게 된 이유는

잘 삶아진 밤을 통채로 입에 넣어 씹을때에 느끼는 밤 본연의 향기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라는것이었어요.

몽블랑 맛이 다 그거지 뭐, 라고 생각할수도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지금까지 먹었떤 밤 페이스트 맛은 뭔가 첨가된 느낌을 지울수가 없었거든요.

내심 이부분에서 아기다리고기다리했었지요.

역시나,

우리가 먹고싶었던 메인 메뉴의 몽블랑은 바로 우리 전에 동이났고,

오늘 제공은 끝이났다고 하더라구요. 아쉽지만, 그 바로 아래의 메뉴를 주문했어요.

바깥 건물표면에 붙어있던 사진의 녀석은 아니었지만, 그메뉴가 없을때엔

이 메뉴가 곧잘 나간다고.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이곳의 묘미는 밤 페이스트를 고객 앞에서 짜주십니다.*

저희는 오픈 키친을 등지고 1층 창가쪽에 앉게되었는데요. 창가좌석이라고 해도 1층엔

테이블 배치에 따라 2~3팀이 겨우 앉을 수 있는 공간이었기때문에

상당히 아담하지만 쾌적하고 심플한 인테리어 공간의 카페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주문을 한 뒤에는, 조금 기다리다가 직원분이 다시 오셔서

뒷편의 오픈 키친에서 페이스트를 짜내는 모습을 관람하실수 있는데 어떠신지 물어보더라구요.

카메라를 가지고 있는 입장에서는 또 촬영도 흔쾌히 가능하다고 하시니 신나서 오픈키친으로 향합니다.

아마도 지난 유튜브 영상에서 담아냈던걸로 기억합니다.

일본의 국산 밤 페이스트를 우리들 앞에서 짜 내는 모습은

이곳이 인기있는 또하나의 이유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마도 2층에 앉은 분들도 1층으로 내려와 관람하셨던 것 같네요.

자신들에게 제공될 메뉴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는것은 의미가 있지요.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사용되는 일본 국산 밤 페이스트 원산지는 에히메현산과 구마모토현산 미쿠리"밤의 여황" 이라

불리는 엄선된 밤을 찐 뒤 혼합시킨다고해요.

부드러운 밤의 맛, 머랭이 입안에서 사각- 거리며 녹는것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남편은 따뜻한 핫 커피를, 저는 시원한 아이스 커피를 마시면서.

부드러운 식감의 가장 하단의 스펀지케이크

바삭한 식감의 머랭,

당분이 들어가지 않은 생크림.

밤 커스터드 크림.

이 4종류를 토대로 지지대를 만들고 그 위에 프리하게 짜내는 밤 페이스트.

 

 

 

 

최신 가나자와여행 - 히가시차야의 고급몽블랑 "waguri shiratsuyu"(와구리시라츠유)

와구리 시라츠유는 이번에 처음으로 연이 닿아 호쿠리쿠의 디저트의 이름을 걸고 얼마전까지

일본 센다이 역에서 『北陸物産展』 호쿠리쿠 붓산텐(지역토산물 전시회) 에 처음으로 외부 지역의 출점을 하기도 했습니다.

호쿠리쿠 지역에서 마트에 파는 종류까지 꽤 많은 몽블랑을 경험했는데요.

인테리어도, 분위기도 , 서비스도, 그 모든것에서도 아쉬울 것 없는 카페였기때문에

추천하겠습니다 :)

 

 

 

 

 

 

 

 

728x90
반응형
my